타다엔 왜 '차'가 없을까? 다방엔 왜 '방'이 안보일까?

[브랜드 관찰기] 브랜드 로고 표현의 비밀

2021.09.09 | 조회 790 |
4

매거진 브랜디

브랜드와 디자인에 관한 새로운 시각을 전합니다.

당근마켓하면 당근이 떠오르고, 직방하면 방으로된 아이콘형의 마크가 떠오릅니다. 그런데 타다 앱에는  '' 없을까요. 다방엔 '' 모양이  어디에도 안보이는 걸까요. 스타트업 브랜드들이 각각 이런 전략을   밖에 없는 사정을 분석해보려고 합니다. 물론  합리적 추측으로요. 제가 개발 당사자는 아니니까요.

'당근' 쓰는 브랜드 로고는 가장 쉽고 일반적으로 생각할  있는 전략입니다. 당근이니 당근을 표현하는  너무나 당연해 보입니다. 물론 당근을 그려 놓으면, 당근 파는 식품점으로 오해할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과다한 걱정을 하는 분들도분명 있으실 겁니다. 그렇다고 브랜드 이름이 당근인데, 당근을 피해 '중고', '거래' '플랫폼', '당신', '근처'등의 키워드를 에둘러 표현하는  맞을까요? 지금은 너무나 유명해져서 누구나 아는 브랜드가 됐기 때문에 이렇게 확신을 하는거라구요?

아닙니다. 합당한 이유가 있습니다. 무조건 당근의 로고는 무조건 당근을 그려내야했다고 봅니다. 안그럴 거였다면 번개장터나 헬로마켓처럼 중고거래를 표현할만한 브랜드 네임을 지었어야했습니다. 

'당근'이라고 명명한 , 기존의 중고 플랫폼들과는 완전히 다른 이미지와 방향성을 지향하겠다는 의지를 담은거니까요.

이렇게 당근 모양을 심벌로하면 장점이 많습니다. 이미지성이 강해 한번 보면  잊혀지니 않습니다. 머리 속에 금방 그려지기 때문에 시각적 소통이 훨씬 수월하죠. 문자보다 강력합니다.

생각해봅시다. 삼성폰과 애플폰은 본체가 아니라 마크만 따지고 본다면 어떤  눈에  띄고 직관적일까요. 당연히 그림에 가까운 구상형의 사과 마크가 눈에 확들어옵니다. 당연히 중고나라같은 기호를 활용한 마크보다는 훨씬 유리합니다. 헬로마켓은  중간 정도가 되겠네요. 헬로우라고 인사하는 손짓을 그려냈으니까요. 

지금까지 당근마켓처럼 구체적 심벌이나 아이콘이 있는 로고의 장점들을 설명드렸습니다.

그렇다면 타다나 다방같은 브랜드는  당근마켓이 '당근' 그린것처럼 '' '' 그리지 않았을까요. 따져보면 이유가보입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타다' '다방' 문자의 조건이 문자 자체를 마크화 하게 좋게 생겼습니다. 타다가 아니라 '탈까'라면 어떨까요. '다방' 아니라 '딴방'같은 조합이면 어땠을까요. 딱히 디자인을 안해도 표기 사항만으로 복잡합니다. 

그에 비해 타다는  유리한 조건이네요. 우선 ㅌ와 ㄷ의 초성의 모습이 유사합ㄴ다. 중성인 ''까지 공유합니다. 반복과유사성이 있는 기막힌 조합입니다. 브랜드 네임할 때부터 당연히 이런 장점을 의도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음과 모음이 모두 직선형이라서 도로나 속도감의  표현이 용이 합니다. 문자형 마크가 자연스럽게 나올  밖에 없는 구조죠.   포인트를  포착해 시스템화하는  디자이너의 역량입니다. 문자 마크가 가진 장점을  극적으로  살린 디자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름도 보이고 이동도 보이고 속도도 보이는데, 굳이 차까지 보일 필요가 없습니다. 어차피 자동차라는 이미지는 광고할 항상 따라 붙어야합니다. 더구나 브랜드 홍보를 위해 자동차의 차체에 큼지막하게 붙이는  생각 안할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여기다가 '' 굳이 로고로까지 그려낼 필요가있을까요?   , 차차차 계속 차의 이미지만 보인다면 지루할뿐만 아니라, 계속 강조하더보면 혹시 자동차를 파는 브랜드가라는 생각도   같습니다.

이렇게 하나하나 살펴보니 '타다' 문자형 로고는 필연처럼 느껴지네요.

그런데 다방이 방을 그리지 않은  타다와는  다른 전략으로 보입니다. 브랜드 런칭 초기에는 다방도 직방처럼 집모양의 심벌마크를 썼습니다. 아무래도 시장 진입 시에는  방법이 브랜드를 인식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이겠죠. 당근마켓을 식품 브랜드로 오해하는 일은 많이 없어도 다방은 사실 정말 커피전문점으로 오해를  가능성이 커보이긴 합니다. 그런 점에서 초기에는 안전하게 방이나 집모양의 상징을 함께 쓰는  좋은 전략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다방의 경우 직방의 후발 주자로 인식됐죠. 미투 브랜드같아 보이기도 하구요.  브랜드를 헷갈리는 경우도 많았을 겁니다. 이런 고민에서 다방의 최근 브랜드 리뉴얼이 이뤄졌다고 생각합니다. 직방과는 완전히 다른 색감과 문자형 로고로 리뉴얼을 했더군요. 그와 더하여 부동산 계약을 위한 소비스도 출시하고 서비스도 고도화하고 있는듯합니다. 리뉴얼된 브랜드 로고를 보니 그야말로 '다방'면으로 활용할  있겠습니다. 그냥 부동산 카테고리에 국한된 비주얼이 아닙니다.

지금까지 당근마켓, 타다, 다방 브랜드 로고를 분석하며 심벌형 마크, 문자형 마크의 장단점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그런 전략을   밖에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추측해봤습니다.

어떤가요? 이런식으로 생각하면 로고를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 아니라, ' 그려야할지를 찾는 '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으신가요?

이런 이유로 저는 특히 브랜드 디자인은 디자이너가 전담할 무게가 아니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려내고, 어떻게 표현할지에 따라 브랜드의 방향성이 바뀌는 엄청나게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앞서 제가 설명드린 생각의 과정은 사실 디자인을 못해도 누구나   있습니다. 그런 디자인이 나와야하는 논리가 았다면 누구나 브랜드 디자인 아이데이션에 참여할  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브랜드 디자인은 '어떻게 그리느냐' 찾는 일이 아니라, ' 그릴지' 결정하는 일이라고 강조드리면서   이야기를 마치겠습니다.

궁금하네요. 구독자님의 브랜드는  그려내고 있고,  그걸 그릴려고 했는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다음 레터에서 또 뵙겠습니다 !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
댓글 4개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 오늘할일

    0
    11 months 전

    비공개 댓글 입니다. (메일러와 남긴이 볼 수 있어요)

    ㄴ 답글 (1)
  • 5SOLAS

    0
    6 days 전

    가벼운 글이라도 꾸준히 올리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좋은 아티클' 을 꾸준히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최근부터 보기 시작했지만, 좋은 인사이트 많이 얻어가고 있습니다 : )

    ㄴ 답글 (1)

© 2022 매거진 브랜디

브랜드와 디자인에 관한 새로운 시각을 전합니다.

 에서 나만의 뉴스레터 시작하기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사업자정보 보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