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생각들

드디어 "유니콘" 스타트업을 찾던 멍청한 시대는 끝났다.

실리콘밸리 VC가 본 오늘의 트렌드

2023.02.06 | 조회 3.47K |
0

주간 실리콘밸리

실리콘밸리에서 투자자로 일하면서 제가 접하는 정보와 개인적인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매일 미서부 아침 5시 (서울 밤 10시)에 경제, 테크, 스타트업, VC 뉴스를 유튜브에서 진행합니다.

안녕하세요 구독자님! 주간 실리콘밸리는 경제, 테크, 스타트업, 부동산, 재정적 자유, 비지니스에 관한 정보들을 함께 토론하면서 제가 배워가는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여러분들도 함께 배워나가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본 커뮤니티의 모든 내용은 개인적인 의견이며 투자에 대한 조언이 아닌 전반적인 트렌드와 그에 대한 의견들입니다.

평일 매일 실리콘밸리 시간으로 아침 6시 (서울 밤 11시)에 세계 각국에 계신 패널분들과 1시간동안 최신 뉴스를 읽고 녹음과 기사모음을 뉴스레터로 보내드립니다.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트렌드와 VC 동향에 실밸과 한국에 계신 VC + 스타트업 관계자 분들과 매주 서부시간 토요일 저녁 5시(서울 일요일 오전 10시) 에 정기세션을 갖고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창업자분들을 초대해 이야기를 들어보고 다함께 대화할수있는 세션을 가지려고 합니다.


오픈채팅방: 기사 공유, 정보 (비번:2045, 1500명 가득찼는데 가끔 자리가 납니다)

오픈채팅방: 스타트업/VC 토론 (비번 2045)

주실밸 텔레그램 채널

주실밸 인스타그램 카드뉴스


지난 주에는 미국의 50여개의 다양한 VC들이 모이는 투자자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행복한 주식시장과는 다르게 좀 더 걱정스런 의견들이 많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의 낙관론과 "지금 존재하는 50%의 VC들은 망할 것이다" 라는 비관론도 함께 해서 더 다양한 의견들을 들어볼수있는 재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일단 대략적인 내용은 매주 토요일에 하는 스타트업관련 클하세션에서 썰을 풀어드렸는데 재미있어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좀 더 정리해서 뉴스레터로 보내도록 하게습니다. (TMI: 저녁 네트워킹 세션에서 Han Kim 대표님과 함께 와인마시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끝없이 줄서서 인사하는걸보면서 국뽕이 차올랐다는...)

오늘도 제목을 자극적으로 뽑아봤는데 작년 Bessemer Venture Partners는 이제는 흔해져버린 유니콘들 버리고 Centaur를 찾아나서겠다고 선언했었죠. 결국은 실리콘밸리에서 회사를 바라보는 관점이 예전 성장과 미래위주였다면 이제는 매출과 수익으로 변하는 것과 일치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0. 유니콘이란 무엇인가?

일단 더 이야기를 하기전에 유니콘이 뭔지부터 정의해야될 것 같습니다. 10여년전에 등장한 Unicorn이라는 지표는 가치평가가 $1 billion dollar, $1,000,000,000 가 넘는 기업들을 지칭하는 의미로 쓰여져왔습니다. 그 당시 2012년만 하더라도 14개 정도의 유니콘이 존재했고 매년 4개정도만 추가되는 상황이었죠. 그만큼 의미있는 지표였고 Palantir, Pinterest, Uber, Square, Airbnb와 같이 10년이 지난 아직도 우리 삶에 회사들이었던 시절이었습니다. 

하지만 2021년을 본다면 상황이 좀 달랐죠. 13년(혹은 40년...?)동안 쉬지않고 달려온 Bull market덕에 IPO와 M&A는 끝없이 달리기만 했고 매년 4개씩 나오던 유니콘이 미국 기준 2016에는 21개, 2020년엔 100개를 넘어서더니, 2021년에는 361개가 탄생했습니다. 그렇게 힘들다던 2022년에도 192개가 탄생을 했구요. 과연 그만큼 Airbnb같이 현대 사회에 한 획을 그은 기업들이 그만큼 많아진걸까요?

https://pitchbook.com/news/articles/unicorn-startups-list-trends
https://pitchbook.com/news/articles/unicorn-startups-list-trends

1. 유니콘은 어떻게 탄생하는가?

위에서 말씀 드렸다시피 유니콘의 탄생기준은 기업의 가치평가입니다. 기본적으로 투자자들이 지불하고 싶은 가격과 창업자들이 받고 싶은 가격에 따라 시장논리에 의해 결정됩니다. 투자자들이 해당 회사의 가치가 1빌리언달러가 넘는다고 판단하고 그 가격을 기준으로 해당 회사의 비상장 주식을 구입하는 순간이 유니콘이 탄생하는 그 지점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IPO와는 달리 어떤 기준선이나 리뷰를 하는 프로세스는 존재하지 않고 투자자들과 창업자들간의 회사에 대한 시장논리에 의해 결정됩니다.


2. 왜 유니콘이 더 이상 쓸모없는 지표인가?

이미 위에서 어느정도 말씀을 드렸지만 더 이상 유니콘, 데카콘을 찾는게 의미가 없어지고 있는 이유는 아래 세가지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a. 가치 평가 기준의 모호함

위에 잠깐 말씀 드렸지만 유니콘의 탄생은 VC투자자들과 스타트업 시장의 분위기에 의해 결정됩니다. 따라서 그 평가의 기준이 절대적이지 않고 결국 회사의 재무구조보다 미래에 파트너들의 감과 VC들간의 경쟁구조의 영향을 더 많이 받을 수도 있다는게 허점입니다. 가치평가가 매출의 7배이던, 30배이던, 50배이던 투자자들끼리 서로를 설득할수만 있다면 그게 바로 회사의 가치가 되어버리는 거죠.

PE펀드 다니는 친구들이 VC투자에 대해 들었을때 반응 (이들은 과도한 업무로 사진과 같이 노쇠함)
PE펀드 다니는 친구들이 VC투자에 대해 들었을때 반응 (이들은 과도한 업무로 사진과 같이 노쇠함)

b. 버블에 따라 나타났다 사라짐

이런 모호한 기준때문에 위에서 보셨다시피 10년전 1년에 4개씩 등장하던 유니콘이 2021년에는 (미국의) 하루에 한개씩 탄생하게 된 것입니다. 과거와 달리 이 유니콘들이 더 이상 우리가 선망하고 인간의 역사를 바꿔놓을 그런 레어한 전설속의 동물이 아니라 하루에 한마리씩 나타났다 사라지는 그런 동물이 되어버린겁니다.

예를 들면 2016의 클라우드 회사들은 평균적으로 매년 반복매출의 9배의 가치평가를 받았는데 2021년에는 34배의 가치평가를 받았습니다. 동일한 매출의 회사가 5년사이에 가치평가가 4배 가까이 뛰어버린거죠.  어떤 회사는 2021년에 30밀리언정도의 반복매출로 유니콘이 될 것이고 어떤 회사는 2016년에 110밀리언의 반복매출을 내어도 유니콘이 되지 못한다는 겁니다. 이게 정말 좋은 혹은 성공한 회사들의 기준으로, 우리들의 목표로 적합할까요?

c. 실제 펀더멘탈과의 괴리

결정적으로 가치평가가 급등하면서 모든 유니콘들이 전설의 스타트업이라고 보기에는 펀더멘탈이 너무 부족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아래 표를 보시면 클라우드 기업들에 경우 2021년에는 29밀리언달러의 매년 반복매출을 가진 회사들이 유니콘이 되었고 이는 IPO까지 7배가 넘는 성장을 해야만 하는 매출입니다. 생각보다 앞으로 갈길이 너무 너무 멀다는거죠. 유니콘이 가졌던 어떤 마일스톤으로써의 의미가 예전에 비해 아주 많이 퇴색되어 버린걸 극명히 보여주는 그래프입니다.

https://techcrunch.com/2022/05/10/the-age-of-the-centaur-100m-arr-is-the-new-cloud-valuation-milestone
https://techcrunch.com/2022/05/10/the-age-of-the-centaur-100m-arr-is-the-new-cloud-valuation-milestone

3. 그래서 어쩌라고? 

그럼 도대체 뭣이 중헌디?

이미 위에서 다 보셨겠지만 클라우드 스타트업들 투자의 원탑이라고 생각하는 Bessemer Venture Partners는 유니콘을 대체할 지표로 Centaur (sen-tor 발음) 를 제시했습니다. ARR, 연간 반복매출에 100밀리언이 넘는 회사들을 이렇게 부르자는 건데요 현재 클라우드 회사중에는 160개 정도가 존재하고 있다고 하며 이는 유니콘보다 7배정도 적은 숫자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유니콘보다는 나은 지표라고 생각하는데 그 이유는 실질적인 매출을 기준으로 하고 있고 누구에게나 공평하고 절대적인 수치라는 점입니다. 또 이 지표를 이용하면 기업들의 가치평가 뿐만 아니라 매출정보도 알수있으니 장기적인 정보수집면에서는 더 많은 정보를 얻을수도 있구요. 

다만 인플레이션의 영향을 안받을수가 없을것 같긴한데 이 부분은 생각보다 영향이 미미하고 또 어쩔수없는 부분이 있는것 같습니다. 한가지 걸리는 부분은 반복매출을 높지만 수익성은 마이너스인 요즘 트렌드에 맞지않는 과거의 growth at all cost 회사들 많이 포함될수도 있겠죠. 이 글을 발표할때쯤인 작년 5월에 BVP 포트폴리오들중에 이런 회사가 많았던건 아닐까하는 킹리적 갓심도 듭니다ㅋㅋㅋ

결국 Centaur도 완벽한 지표는 아닌것 같지만 유니콘에 비해서는 분명 한단계 진화했고 현재 시장상황을 잘 반영한 것 같아서 조금 더 맘에 들긴합니다. 그래도 어딘가 더 좋은 지표가 있지않을까라는 생각을 멈출수가 없는데 여러분들은 어떤 지표들이 앞으로 성공한 스타트업의 정의가 될수있을거라고 생각하시나요? 저도 앞으로 계속 생각해보면서 우리 카톡방에서 이야기해보면 좋겠습니다.

오픈채팅방: 스타트업/VC 토론 (비번 2045)


근데 정말 유니콘이 그렇게 문제냐? 오늘 그냥 기분이 안좋은거 아니냐?

물론 초기 스타트업들의 작은 마일스톤으로 유니콘을 목표로 하는것도 좋다는 생각도 들지만 문제는 유니콘에 덕지덕지 붙어있는 마케팅들이 저는 마음이 안듭니다. 개인적으로는 2011년의 유니콘과 2021년의 유니콘은 엄연히 다른 단계의 성취이며 그 차이가 극명하다고 느끼는 편이고 실리콘밸리 모두가 유니콘과 데카콘을 찾는데 혈안이 되어있는데 사실 그건 우리끼리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만들어낼수있다는 점이 VC시장이 더욱 더 성숙해지는데 방해가 된다는 느낌입니다. 더불어 미디어에서도 유니콘, 데카콘, 헥토콘을 언급하며 hype만 불러일으키는것도 반감이 들고 이런식으로 기사거리와 FOMO를 만들어내는게 정말 우리 생태계에 도움이 될까라는 생각도 들구요.

너무 별거아닌 거에 불평 불만하는건 아니냐구요? 저도 막상 쓰면서 그런 생각은 들었습니다ㅋㅋㅋ 다만 벤쳐시장이 좀 더 성숙해지고 그리고 우리가 더 장기적으로 의미있는 목표를 향해 함께 뛰면 어떨까해서 이렇게 글을 써봤습니다. 버블덕에 부풀려진 가치평가만 믿고 이 회사 저 회사 모두 다 서로 유니콘이라고 우쭐거리는 요즘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씬이 좀 불편하기도 했구요 ㅎㅎㅎ 물론 그만큼 곧 물이 빠지고 나면 누가 수영복을 입지않고 수영을 하고 있었는지 곧 알게되겠죠. 역사에 남을 것 같은, 너무 무서우면서도 너무 재미있는 요즘 시장입니다. 


다음주는 요즘 실리콘밸리에서 핫한 주제인 곧 다가올 "VC의 대 멸망시대"에 대해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보통 20~30%의 VC들이 사라질 것이다라고 예상하는데 50%까지 이야기하는 2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베테랑 VC들도 있어서 더욱 흥미진진한 주제입니다. 그 후에는 그렇다면 살아남는 벤쳐투자자는 도대체 어떤 사람들일까 대해서 장기적으로 고민해보려고 합니다.

매주 서부시간 토요일 오후 5시/서울시간 일요일 오전 10시에는 스타트업에 집중된 "주실밸 투자 위원회"를 라이브로 세션을 진행하고 있고 업계에 계신분들이 편하게 말씀하실수있도록 리플레이는 24시간만 보존하고 있습니다. 이 뉴스레터를 읽으신분들이 더 많이 오셔서 함께 이야기해보면 좋겠네요!

 


개인적인 공부 겸 나중에 뒤돌아보기 위해 글을 쓰고 있습니다 투자에 대한 조언이 아닙니다.

주간 실리콘밸리가 널리 알려질수록 그 내용은 더 깊어집니다! 주변에 벤쳐캐피탈, 스타트업, 테크, 경제 트렌드에 관심있는 분들게 공유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주간실리콘밸리 유튜브 (매일 밤 10시 라이브 및 세션 녹음)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
댓글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의견이 있으신가요? 제일 먼저 댓글을 달아보세요 !

© 2024 주간 실리콘밸리

실리콘밸리에서 투자자로 일하면서 제가 접하는 정보와 개인적인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매일 미서부 아침 5시 (서울 밤 10시)에 경제, 테크, 스타트업, VC 뉴스를 유튜브에서 진행합니다.

 에서 나만의 뉴스레터 시작하기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 admin@team.maily.so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