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공개 원고] 이 십대 마지막 문장

<취향의 문장과장면들> 열 번째, 레터

2022.01.06 | 조회 61 |
4
|

문장과장면들

책이라는 결과보다 아름답고 치열한 여정을 나눕니다.

   이십 대 마지막 문장,이라는 비장한 제목을 써두고 하얀 화면만 멀뚱히 바라본다. 이십 대, 마지막, 문장. 어느 것 하나 설레지 않거나 뜨겁지 않은 게 없다. 나의 이십 대 마지막 문장을 어떻게 맺어야 할까. 마치 영원할 것만 같은 삶에 갑작스러운 유언이라도 주문받은 사람처럼 어디에도 집중하지 못한 채 마음만 붕 떠있다.

   마지막이라는 단어는 여전히 실감 나지 않지만 어리둥절한 무중력의 시간이 지나고 나면 머지않아 안착할 미지의 세계를 확신하고 있다. 나는 곧 서른의 문장을 써야 할 것이다, 아니 쓰게 될 것이다. 그전에 먼저 해야 할 일은 쉬지 않고 이어온 20대의 문장을 잘 맺는 일이다. 이야기의 출발과 여정이 어때했든 결국 주제를 정하는 것은 마지막 몇 문단이니까. 나는 지금 스물아홉의 끝자락에서 내 이십 대의 주제를 찾기 위해 벼락 치기를 하는 심정이다.

멤버십 구독자만 읽을 수 있어요

가입하시려면 아래를 클릭해주세요

댓글 4개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 썸머

    0
    7 months 전

    멤버십 구독자만 볼 수 있어요

    ㄴ 답글 (1)
  • 파수꾼

    0
    7 months 전

    멤버십 구독자만 볼 수 있어요

    ㄴ 답글 (1)

© 2022 문장과장면들

책이라는 결과보다 아름답고 치열한 여정을 나눕니다.

 에서 나만의 뉴스레터 시작하기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사업자정보 보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