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E 쇼크에 또 한숨...이제 시선은 중국으로

건강한 주식 맛집, 앤츠랩 #267

2023.02.27 | 조회 6.94K |
0
|

머니랩

뉴스가 돈이 되는 순간

구독자님, 오늘도 건강한 주식 맛집, 앤츠랩입니다. :)

세월 가는 게 빠르다고 느끼면 나이 든 거라는데 빠른 정도가 아니라 정말 쏜살같이 지나가네요. 어느새 2월도 거의 다 끝나갑니다. 넷째주 코스피는 전주보다 27.6포인트(-1.13%) 하락한 2423.61로 마감. 주중 한때는 2400선이 무너질 뻔하기도 했죠. 1월 종가가 2425.08이었으니까 한달 동안 거의 제자리걸음을 한 셈입니다.

미국 뉴욕의 한 상점. 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한 상점. 연합뉴스

월 단위로 쪼개 보면 초반보다는 후반이 훨씬 좋지 않은 흐름인데요. 외국인 투자자의 움직임과 관련이 있습니다. 지난 한 주간 외국인은 7700억원가량을 순매도했는데요. 올해 주간 단위로 외국인이 순매도 쪽에 선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순매수 규모를 줄여가다 아예 매도 쪽으로 돌아선 건데요. 올해 상승장을 이끈 게 사실상 외국인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시점입니다.

아무래도 환율 영향이 커 보이는데요. 24일 원∙달러 환율은 1304.8원으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달러당 1220원때까지 떨어진 게 2월 초. 불과 한 달도 안 돼 80원 이상 뛴 거죠. 가파른 달러 강세는 여전히 잡히지 않는 물가와 관련이 있습니다. 24일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1PCE 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4% 상승했는데요. 시장 전망치(5.0%)를 훌쩍 뛰어넘은 데다 지난해 12(5.3%)보다 상승 폭이 오히려 더 커졌습니다.

아시다시피 PCE는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가장 눈여겨보는 물가 지표인데요. 미국 전역 물가를 다루는 CPI보다 품목이 많고, 도시 거주자의 지출을 잘 보여주기 때문이죠. PCE 상승 폭이 전년 동월보다 커진 것은 7개월 만인데요. 잡혀야 할 물가가 거꾸로 간 것이니 시장도 큰 충격을 받은 듯합니다. 소식이 전해지자 뉴욕 3대 지수는 모두 1%대 급락.

물가가 잡힌다는 확실한 신호가 안 보이니 난다 긴다 하는 이들의 발언도 오락가락합니다. 파월의 디스인플레이션(disinflation·물가 상승 둔화) 발언에 환호했던 게 엊그제 일인데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디스인플레이션 단계가 아니고, 여전히 할 일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채권시장에서는 미국의 최종 금리가 연 6%대까지 오를 거란 전망까지 등장했는데요. 당장 다음 달 연준이 다시 빅스텝(0.5%포인트 인상)을 택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옵니다. 금리의 꼭대기도 중요하지만 진짜 중요한 건 언제쯤 방향을 트느냐 일텐데요. 그나마 꼭대기는 5% 중반(점도표)이겠거니 했는데 이마저도 불확실한 상황이 된 거죠. 방향 전환 시점은 더욱 알기 어려워졌고요.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연합뉴스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너무 높다. 추가 금리 인상으로 충분히 제약적인 수준에 도달한 뒤 그곳에서 얼마 동안, 아마도 더 긴 시간 동안 머물 것으로 예상한다.” 

-수잔 콜린스 보스턴 연은 총재

앞으로도 금리가 증시의 멱살을 잡고 흔드는 모습이 반복될 거란 예상이 가능한데요. 일단 긴축 상황에 대한 애매한 판단, 단기적인 달러 강세는 증시 조정 요인으로 작용할 거로 보입니다. 다만 중국 양회와 미국의 2월 주요 경제지표 발표 내용이 국내 증시에 우호적인 영향을 미치리란 관측도 있는데요. 특히 다음달 4일 열리는 중국 양회는 딱히 호재가 없는 시점에 눈길이 가는 이벤트입니다.

양회는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말하는데요. 헌법상 최고 권력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중국 정부의 경제운용 방향, 경제성장률 목표치 등이 발표됩니다. 중국의 국정 운영방침이 정해지는 최대 정치행사라고 볼 수 있죠. 이번 양회에선 특히 시진핑 3기 행정부가 공식적으로 출범합니다.

시장은 일단 대규모 소비 진작책을 기대하는 눈치. 중국은 올해 초부터 지방정부가 전문채권 발행을 본격화하면서 경기부양용 인프라 투자를 본격화하고 있는데요. 내용에 따라 정책 기대감에 불이 붙을지도 모를 일.

“중국의 내수 부양책은 실적 장세를 강화하게 된다. 중국의 입장에서는 불안한 대외 상황을 감안해 수출보다는 내수에 방점을 두고 경기 회복을 도모할 것이다. 중국의 부양책은 이미 2022년 초부터 제시됐지만 아직 제대로 된 실행되지 않았다. 지금껏 지도부가 완성되지 않기 때문인데 양회가 마무리되면 책임질 담당자의 지정이 완료된다. 부양책이 본격적으로 실행되기 시작할 것이다.” 

-강현기 DB금융투자 연구원
중국의 신임 최고지도부 7명. 연합뉴스
중국의 신임 최고지도부 7명. 연합뉴스

이번 중에도 챙겨봐야 할 지표나 이벤트가 적지 않은데요. 일단 한국의 2월 수출 결과가 중요해 보입니다. 중국의 2PMI(구매관리자지수) 역시 그렇고요.

“현재 코스피 PER은 2009년 이래 최고치에 근접했다. 업종별로는 온도차가 크다. 반도체, IT가전(2차전지), 화학, 소프트웨어 등 반등을 이끈 업종들은 고점에 가깝다. 반면 보험∙은행∙자동차와 일부 민감주는 저점에 가깝다. 시장 환경은 가치주와 민감주를 지지하고 있다. ‘긴축 후반부’ 인식으로 이달 초까지 고 PER 업종이 우세였다. 긴축 전망이 강화되면서 저 PER 업종이 상대적으로 우세한 구간에 진입했다. 밸류에이션 부담이 낮은 소외주가 비교적 양호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

이번주 The JoongAng Plus에선

한달 새 32% 뛴 커피 생두…그럼 스벅에 투자해야 하나

커피는 담배나 술처럼 가격이 올라도 수요가 크게 줄지 않는 가격 비탄력적인 재화로 꼽히죠. 수요는 줄지 않는 데 커피값이 오른다면 커피를 가진 사람은 돈을 번다는 건 상식. 카페를 차리거나 커피 농사를 짓지 않아도 커피로 돈 벌 방법은 생각보다 아주 가까이에 있습니다. 자본시장이 돈이 될 만한 건 이미 투자 상품으로 만들어 놨으니까요. 평범한 개인이 치솟는 커피 값에 올라타 돈 벌 수 있는 방법을 알아봤습니다.

쥐꼬리 연금에 月10만원 낼판…건보 피부양자 유지하려면

집 한 채만 갖고 연금으로 생활하는 사람들이 건강보험 피부양자 탈락 위기에 놓여있습니다. 지난해 9월 정부가 건강보험료 부과체계를 개편하면서 피부양자 소득 문턱을 기존 34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높였기 때문인데요. 자격 요건이 깐깐해지면서 지난해 말 50만 명이 피부양자 자격을 잃고 지역가입자로 전환됐습니다. 연금으로 생활하는 은퇴자라면 꼭 알아야 할 새로 바뀐 건강보험료 부과체계에 따른 피부양자 제도를 해부했습니다.

3년 뒤 아파트 공급 끊긴다? 이미 서울에 나타난 징조

지방을 중심으로 아파트 미분양이 늘면서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발 위기에 대한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커지는 PF 부실 위험에 금융과 건설업계 전반이 긴장 모드죠. 국내 부동산 사업의 ‘꽃’으로 불리는 PF는 시행‧시공‧금융사가 이루는 순환 고리의 중심에 있습니다. 고리 한 곳이 약해지면 전체가 도산 위기에 빠지는 구조입니다. PF의 순환 고리를 이루고 있는 이들의 생각은 어떨지 각각 들어봤습니다.

 

"여전히 더 많은 (긴축) 작업이 필요하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Feat. 대체 얼마나요...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

이번 뉴스레터 어떠셨나요?

머니랩 님에게 ☕️ 커피와 ✉️ 쪽지를 보내보세요!

댓글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의견이 있으신가요? 제일 먼저 댓글을 달아보세요 !

© 2024 머니랩

뉴스가 돈이 되는 순간

자주 묻는 질문 오류 및 기능 관련 제보

서비스 이용 문의admin@team.maily.so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 | 070-8027-2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