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작은 공지

006

겨울의 입구, 이런저런 이야기

2023.11.07 | 조회 107 |
1
|

한주안

조금 다정해보자고 씁니다. 가끔 사랑이고 자주 생활입니다. ⠀⠀⠀⠀⠀⠀⠀⠀⠀⠀(공지사항을 읽어 주세요 :))

 겨울이 왔습니다. 이번의 겨울에는 조금이라도 놓치지 않으려고 이렇게 겨울이 왔다는 말을 남겨 놓으려고 합니다. 다들 따듯하게 입고 나가셨는지 모르겠네요.

 겨울이 왔다는 것의 기준은 항상 참 모호해요. 구독자 님의 겨울은 언제 찾아오나요? 무언가를 선언하는 것이 항상 어려운 저는 누군가 겨울이 왔다는 말을 하는 날을 기준으로 겨울의 초입을 삼습니다. 많이 이른 감이 있더라도요. 어제는 한 친구가 메시지로 진짜 이제 겨울이 온 것 같아라는 문장을 보냈으니 저는 벌써 겨울입니다. 오늘도 서울은 이제 겨울이다는 연락을 받았으니 저만 이른 겨울인 것은 아닌 것 같기도 하네요. 오늘은 차가운 날씨를 핑계 삼아 조금 가볍고 즐거운 이야기(저만 즐거울지도 모르지만)를 해 보려 합니다.

멤버십 구독자만 읽을 수 있어요

가입하시려면 아래를 클릭해주세요

댓글 1개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 한주안

    0
    4 months 전

    멤버십 구독자만 볼 수 있어요

    ㄴ 답글

© 2024 한주안

조금 다정해보자고 씁니다. 가끔 사랑이고 자주 생활입니다. ⠀⠀⠀⠀⠀⠀⠀⠀⠀⠀(공지사항을 읽어 주세요 :))

뉴스레터 문의 : haanjuan@naver.com

 에서 나만의 뉴스레터 시작하기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 admin@team.maily.so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