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리와 막걸리

jellymccully@maily.so

시인 허은실 모녀의 시시소소수수 밤편지

뉴스레터

55

구독자

90

시를 씁니다. 제주에서 열두 살 딸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와 산문집 <그날 당신이 내게 말을 걸어서>, <내일 쓰는 일기>, <나는, 당신에게만 열리는 책>, <기억의 목소리>(공저)를 냈습니다. 

🤔

© 2024 젤리와 막걸리

시인 허은실 모녀의 시시소소수수 밤편지

자주 묻는 질문 오류 및 기능 관련 제보

서비스 이용 문의admin@team.maily.so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 | 070-8027-2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