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을 위한 노트

4장 곡진한 시

2023.07.17 | 조회 529 |
0
|

만물박사 김민지

생활 전공자를 위한 내적 대화 콘텐츠

꼬막 속에 꼬막 속은 없고/ 조그만 다슬기 하나/ 손톱만한 조가비 하나/ 꼬막 속이 아니었을 것들이/ 꼬막 속으로 들어와/ 꼬막 속을 차지하여/ 꼬막 속이 없어지는 것을/ 실종이라 해야 하나/ 주거침입이라 해야 하나/ 조그만 다슬기 하나/ 조그만 조가비 하나/ 어느 순간 입 벌린 꼬막 속으로/ 흘러들어 왔을 것이다/ 마치 꼬막이 낳은/ 새끼 꼬막이라도 되는 듯이/ 곁방살림을 차렸다/ 무방비로 노출되어 떠돌던 삶을/ 곡진하게 받아들였다고 해야 하나/ 실은 제 속 채우려 낚아 챈 것일 수도 있을/ 다슬기도, 조가비도 그러나/ 속이 비어 있기는 마찬가지/ 속 없는 꼬막 속에 빈 것들이/ 일가를 이루고 있었다// 빈 것들이 내는 소리 듣고 싶다// 잡동사니로 가득차/ 아무런 곁이 없어지고 있는 나/ 뻘만 잔뜩 품고 있는 꼬막/ 가슴 속 도가니/ 불온함이 끓고 있다

조윤희, 「곡진이라 말해도 될까요?」

모처럼 시 생각하려고 밤에 레터 보냅니다. 앞서 놓은 시는 다시서점에서 추천받은 『내 안의 기척』(발견)이라는 조윤희 시인의 시집 속에 있었습니다. 오늘 아침 도착한 시집을 퇴근 후 펼쳐보다가 바쁘게 굴러가고 있던 월요일에 "곁방살림"을 차릴 만큼 좋은 시인 것 같아 소개합니다.

화자가 말하는 "빈 것들이 내는 소리" 저도 듣고 싶다는 마음이 들어 문득 받아 적었는데요. 어디선가 "빈 것들이 일가를 이루고 있"을 때 화자처럼 "잡동사니로 가득차 아무런 곁이 없어"진다면 막막하지 않을까 싶어요. "뻘만 잔뜩 품고 있는 꼬막"처럼 말이죠.

곁을 둔 채로 살아간다면 그건 건재한 삶일 거예요. 적당히 비어 있는 공간에서 소리가 울리기 좋은 것처럼. "빈 것들이 내는 소리"는 어떤 소리일까요. 서글픈 듯하지만 맑게 울릴 것 같은 그 소리를 잠시 상상해보시면 어떨까요?

"곡진"하다는 건 정성스럽다는 것인데요. 구독자 님은 어떤 정성으로 살아가고 싶나요. 그전에 속에 품은 "뻘"을 털어낼 수 있길 희망하면서. 

시작을 위한 노트
시작을 위한 노트
추신, 안녕하세요. 만물박사 김민지입니다. 오늘 첫 출근을 했습니다. 거의 저물어가는 체력이지만 시를 읽으니 온전해지는 밤입니다. 매일은 아니더라도 "곁"을 두고 레터를 띄울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요. 그사이 『마음 단어 수집』을 찾아 읽어주신 분들께 감사하단 말씀 전해드리고 싶어요. 앞으로 책을 펼쳐주실 분들께도요. 이번 주 목요일 저녁, 망원동 작업책방 씀에서 원데이 워크숍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여러분과 함께 비를 주제로 시 한 편 쓰고 싶어서 미리 마련한 시간인데요. 그사이 전국적으로 비가 많이 오면서 생긴 큰일들에 마음이 좋지 않은 요즘입니다. 먹먹함 속에 함께 모여 차분하게 시 한 편 이어갈 수 있도록 잘 준비해보겠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아래 게시물 살펴보시고 신청 부탁드립니다.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

이번 뉴스레터 어떠셨나요?

만물박사 김민지 님에게 ☕️ 커피와 ✉️ 쪽지를 보내보세요!

댓글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의견이 있으신가요? 제일 먼저 댓글을 달아보세요 !

© 2024 만물박사 김민지

생활 전공자를 위한 내적 대화 콘텐츠

자주 묻는 질문 오류 및 기능 관련 제보

서비스 이용 문의admin@team.maily.so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 | 070-8027-2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