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단어만 기억 하시면 주말이 편해집니다.

타인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 하지마라.

2022.09.23 | 조회 34 |
0
|

빛나는 무수저 라이프

무소유 다음 트렌드는 무수저다! 누구보다 밝고 빛나는 문양의 무수저 라이프 속으로 팔로미

왠만한 건 그냥 웃어 넘겨라.

웃어 넘길 수 없으면 우리는 사소한 일에 화를 내고 목숨을 걸게 된다.  웃어넘기고 몇 분? 몇시간 이면 잊어버릴 일에 우리의 소중한  시간을 낭비 할 때가 있다.

나 역시도 일을 하다보면, 순간 꼿혀서 욱하는 말들 이 있다.

20대 때는 ‘난 소중해. 나한테 이런 말 절대 용서 못함.  되돌려주겠음 ‘ 하고 똑같이 반응 하고 돌려주었다.그리고 끝은 거의 싸움이었지.

근데 30대가 지나가고 나니 왠만한 거 에는 그냥 웃어 넘기거나, 무시하고 지나가는 습관이 생겼다.

내가 안 소중해져서 가 아니라, 그냥 그 사람이 안 소중한거다.

나이가 조금씩 들어가니 상처는 진짜 가까운 사람에게 제일 크게 받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를 잘 알지도 못하고 친하지도 않은 사람, 그냥 내 인생에 스쳐지나갈 사람들 말들 때문에 내 시간을 쏟고 싶지 않았다.  꼿히는 말에 대해 계속 생각 하니깐 그 부정적인 생각에 소용돌이를 타고 갇히게 되는 느낌이 들었다.

 

반면에 그냥 속으로 ’병신 새끼’ 하고 흘려 보내니 몇일 지나니 생각도 잘 안 남. 

내가 30대 중반이 되어가면서 깨닳은 게 하나 있다면, 왠만한 말은 콧방귀 뀌면서 흘려보내는 거다.

너무 타인에 말 하나하나에 민감하게 반응 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타인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반응 하니 오히려 내 정신만 피폐해지더라.

무례함에 대한 제일 통쾌한 대답은 “무시” 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속으론 난 생각한다.

 

 

 

 

 

 

 

 

 

 

 

 

 

병신 새끼  킥 한번 해주고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나는 다시 나의 돌아간다. 

여러분 한번 해보세요:) 

은근 나의  마법의 단어 입니다.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이번 뉴스레터 어떠셨나요?

빛나는 무수저 라이프 님에게 ☕️ 커피와 ✉️ 쪽지를 보내보세요!

댓글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의견이 있으신가요? 제일 먼저 댓글을 달아보세요 !

© 2022 빛나는 무수저 라이프

무소유 다음 트렌드는 무수저다! 누구보다 밝고 빛나는 문양의 무수저 라이프 속으로 팔로미

 에서 나만의 뉴스레터 시작하기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 070-8065-4275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