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 고양이 풍경

서울외계인 뉴스레터 24호

2021.05.02 | 조회 473 |
0
|

서울외계인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전했습니다. seoulalien.substack.com)

날이 좋아 산책이나 다녀올까 했는데, 마침 첫째 아이가 '양말이'라는 동네 길고양이를 보러 가고 싶다고 해서 따라 나섰어. 

삼청동 가게들은 중국인 관광객이 끊긴 후 쇠락해 가고 있는데, 오늘은 사람들이 꽤 많았어. 가회동 한옥 길을 지나다 보니 외국인들도 한복을 차려입고 📸기념사진 찍기에 바쁘더군.

다행히 아이가 찾던 고양이를 만났어. 발만 하얀색이어서 양말이라고 지었다더군. 아이가 집을 나서며 홍삼 엑기스 같은 것을 챙기길래 뭔가 했더니 추르였네.

🐈고양이 한 마리
🐈고양이 한 마리

추르 다 먹이고 삼청공원으로 가서 짧게 한 바퀴 돌고, '서울서 둘째로 잘하는 집'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단팥죽과 수정과를 테잌아웃. 나오길 기다리는 동안, 다기오진 못하고 멀리서 서성이는 고양이 한 마리 발견.

🐈🐈고양이 두 마리
🐈🐈고양이 두 마리

우유식빵도 사갈까해서 골목길로 접어들었는데 빵집은 없어지고 문 닫힌 선물가게에 곤히 자고 있는 고양이 발견. 꼼짝도 안 해서 인형인 줄 알았어.

🐈🐈🐈고양이 세 마리
🐈🐈🐈고양이 세 마리

코로나는 언제 끝나려나. 그때까진 할 수 없이 고양이처럼 살금살금 사는 수밖에.

하늘도 좋고 바람도 좋은 하루였다.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

이번 뉴스레터 어떠셨나요?

서울외계인 님에게 ☕️ 커피와 ✉️ 쪽지를 보내보세요!

댓글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의견이 있으신가요? 제일 먼저 댓글을 달아보세요 !

© 2022 서울외계인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전했습니다. seoulalien.substack.com)

 에서 나만의 뉴스레터 시작하기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사업자정보 보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