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CapitalEDGE 뉴스레터입니다.

Weekly

OpenAI, 어떻게 39조 원 가치를 인정받았을까

빅테크의 초기 성장을 통해 엿보는 OpenAI의 기업가치

2023.05.16 | 조회 1.78K

CapitalEDGE

글로벌 테크 + 벤처 + 투자에 관한 '관점'과 '인사이트'를 전합니다.

기술 슈퍼사이클을 이끄는 기업을 평가하는 방법

지난주 유명 벤처캐피탈 팟캐스트 20VC에는 최근 OpenAI에 대한 4천억 원 규모 투자 컨소시엄을 이끈 Thrive Capital의 빈스 행크스(Vince Hankes)가 출연하여 거래의 배경 및 투자 과정에 대한 이야기들을 공유하였습니다. 물론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어떻게 올해 매출 3천억 원 정도를 기대하는 회사가 무려 40조 원에 가까운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는가 하는 부분입니다.

20VC - Thrive Capital의 OpenAI 투자 스토리

빈스는 $29 billion 이란 숫자는 어떤 기준을 놓고 보더라도 근거를 찾기 어려운 수치임을 인정하면서도 투자를 결정하게 된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 시대를 관통하는 새로운 기술이 퍼져나가는 속도 👉 빅테크 회사들이 사업 초기 보여준 드라마틱한 성장 곡선은 엑셀 재무 모델만으로 설명하기 어렵다
  • 시장의 규모 👉 OpenAI의 잠재력은 전 세계 '검색' 시장을 뒤흔드는 파괴력과 수백 조 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업무자동화'의 신세계
  • Scalability Property 👉 ChatGPT가 퍼져나가는 속도로 증명된 OpenAI의 확장성과 사용 편이성

 

어떤 의미인가?

ChatGPT 출시 초기 엄청난 사용자 수 증가 속도를 보이며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출시와 동시에 전 세계적인 열풍을 불러일으키며 두 달 만에 월간 사용자 1억 명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기도 하였습니다.

Top 10 AI 서비스 트래픽 비교 (2023년 4월)
Top 10 AI 서비스 트래픽 비교 (2023년 4월)

현재 인기를 얻고 있는 AI 서비스들의 트래픽을 비교해 보면 OpenAI의 독보적인 시장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 OpenAI의 4월 방문자 트래픽은 20억 건을 돌파하였으며, ChatGPT API 요청 건수까지 트래픽에 포함시킬 경우 수치가 월 100억 건에 육박합니다.
  • 다음으로 많이 사용되는 서비스인 딥엘(DeepL)과 캐릭터ai(Character)의 월간 트래픽이 6억 건 수준이니 이미 2등 서비스 대비 15배가 넘는 독보적인 사용성을 확보한 곳이 OpenAI 입니다. 

Thrive Capital이 언급한 Scalability Property가 바로 이와 같은 OpenAI의 독보적 서비스 트래픽을 의미합니다. 이미 전 세계 수억 명이 매일 사용하는 서비스라는 자산을 확보하였으니, 앞으로는 ChatGPT 뿐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들을 꾸준히 플랫폼에 추가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해갈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고 평가한 것입니다.

 

한 걸음 더 들어가 보면

AI가 인터넷, 모바일, 소셜, 클라우드를 이을 또 하나의 기술 슈퍼사이클이라고 평가하는 측에서는 OpenAI의 잠재력을 빅테크 기업의 초기 성장성과 비교해야 한다고 언급합니다. 서비스 출시 1년 만에 수억 명의 사용자를 확보한 서비스라면 현재의 매출이 아닌, 사용자와 트래픽이 증가하는 속도가 곧 기업가치를 결정한다는 논리입니다.

OpenAI의 매출 추정을 구글 및 페이스북 초기 매출 성장과 비교
OpenAI의 매출 추정을 구글 및 페이스북 초기 매출 성장과 비교

구글의 연간 매출이 300억 원에서 4조 원까지 168배 성장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단 5년입니다. 페이스북의 매출이 2,500억 원에서 6조 원까지 33배 성장하는데 걸린 시간도 마찬가지로 5년입니다.

  • 새롭게 등장한 기술이 글로벌 서비스의 확장성과 만나게 되면 기업의 폭발적인 성장이 가능합니다.
  • 유료서비스 출시 이후 1조 매출 돌파에 걸린 시간은 구글이 5년, 페이스북이 4년입니다. OpenAI는 2022년 ChatGPT 출시를 통해 2024년 1조 매출을 기대하며 해당 기간을 3년으로 단축하겠다는 목표입니다.
  • OpenAI가 제시한 2024년 $1 billion 매출 목표는 구글과 페이스북의 매출 성장 속도를 뛰어넘는 수치입니다. 이를 근거로 OpenAI는 기업가치 평가 시 30배의 Forward PSR(Price-Sales Ratio)을 인정받았습니다.

구글은 $3.2Bn의 매출을 기록한 2004년 $23 billion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 나스닥 상장에 성공, 그 해 연말에는 시가총액이 $128 billion까지 치솟은 바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5.1 billion 매출을 기록한 2012년 무려 $104 billion 기업가치로 상장에 성공합니다.

이를 통해 빅테크 기업들은 연평균 100% 수준의 고성장세를 기록하던 사업 초기 PSR 20 - 40배 수준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결국 OpenAI의 $29 billion 기업가치는 구글과 페이스북를 잇는 빅테크 기업 탄생에 대한 기대감이 십분 반영된 것으로 해석이 가능합니다.

 

앞으로의 전망은

구글과 페이스북을 능가하는 성장률 달성의 핵심은 자금력입니다. 최근 본업이 미디어 PR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로 매일 언론 인터뷰에 집중하고 있는 OpenAI의 수장 샘 알트만은 2019년 3월 OpenAI의 CEO로 합류함과 동시에 대규모 자금 조달에 착수, 마이크로소프트를 파트너로 끌어들이는데 성공합니다.

  • 2018년 9월: 자회사 OpenAI LP 설립
  • 2019년 3월: 샘 알트만 OpenAI CEO로 취임. 코슬라벤처스와 리드호프만 재단이 참여하는 시드라운드 완료
  • 2019년 7월: 마이크로소프트 $1Bn 투자
  • 2023년 1월: 마이크로소프트 $10Bn 투자
  • 2023년 4월: 투자자 컨소시엄 (Thrive Capital 리드) $300Mn 규모 구주 거래

2015년 비영리재단으로 설립된 OpenAI가 대규모 자금을 유치할 수 있었던 이유에는 2018년부터 진행된 법인 구조 변경이 핵심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바로 비영리재단의 자회사로 영리법인인 OpenAI, L.P.를 별도로 설립해 펀드레이징을 진행하는 것입니다.

OpenAI는 비영리재단이 영리법인을 세워 활동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이해충돌 및 규제 위반 이슈를 우회하기 위해 영리법인인 자회사에 이익상한(Capped Profit)이라는 개념을 도입합니다.

  •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한 외부투자자들은 업사이드가 무한대인 일반적인 벤처투자와 달리 투자자가 가져갈 수 있는 최대수익률이 확정된 선순위 우선주 투자를 집행한 것과 유사한 구조입니다.
  • 2019년 시드라운드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투자 원금의 100배가 최대 수익 상한선으로 설정되었으며, 그 이후 투자는 이보다 낮은 최대수익배수가 설정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Capped Profit 구조에 따른 OpenAI 수익의 배분 순서 및 비율
Capped Profit 구조에 따른 OpenAI 수익의 배분 순서 및 비율

이는 재단이 여전히 회사의 장기적인 방향성과 부가가치를 통제할 수 있는 권한을 가져가면서 동시에 대규모의 외부투자 유치를 가능하게 해 준 '묘수'로 평가됩니다.

"a new “capped-profit” company that allows us to rapidly increase our investments in compute and talent while including checks and balances to actualize our mission."

OpenAI

하지만 비판도 존재합니다. 특히 2015년 OpenAI 재단의 발기인으로 참여하였으나 최근 자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일론 머스크는 일련의 OpenAI의 자금 조달 행보에 굉장히 불만이 많은 모습입니다.

OpenAI의 대규모 외부 투자 유치 및 영리 법인화를 비난하는 일론 머스크
OpenAI의 대규모 외부 투자 유치 및 영리 법인화를 비난하는 일론 머스크

머스크의 불만 따위는 개의치 않는 샘 알트만은 생성형AI를 넘어서는 일반인공지능(AGI)를 구현하기 위해 OpenAI를 실리콘밸리 역사상 가장 많은 규모의 외부 투자를 유치하는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공공연하게 언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100조 원 이상의 자금을 조달하겠다는 구체적인 수치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22년 약 7천억 원에 가까운 손실을 기록한 OpenAI
2022년 약 7천억 원에 가까운 손실을 기록한 OpenAI

페이스북과 우버가 비상장 단계에서 조달했던 자금이 각각 3조 원과 6조 원 규모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존하는 가장 많은 외부자금을 조달한 비상장 기업은 스페이스X이며 2002년 설립 후 20년 동안 약 12조 원의 외부 자금을 조달한 바 있습니다.

사실 OpenAI는 현재까지 마이크로소프트로부터 유치한 투자 만으로도 스페이스X를 가뿐히 뛰어넘는 자금력을 확보한 상황입니다. 게다가 샘 알트만의 그간 행보로 볼 때 100조 원 조달이 단순한 허풍만은 아닐 수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2023년 39조 원 기업가치를 기록한 OpenAI의 다음 행보가 내심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오늘 뉴스레터 어떠셨나요? 어떤 점이 좋았고, 아쉬웠는지, 좀 더 다뤘으면 하는 내용은 없는지 아래 버튼을 누르고 의견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작은 피드백이 큰 힘이 됩니다!

피드백 남기기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

© 2024 CapitalEDGE

글로벌 테크 + 벤처 + 투자에 관한 '관점'과 '인사이트'를 전합니다.

자주 묻는 질문 오류 및 기능 관련 제보

서비스 이용 문의admin@team.maily.so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 | 070-8027-2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