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주간모기영 111호

[이정식의 시네마 분더카머] "영화 <더웨일>(2023)", [5회모기영] 상영작 하이라이트! [5회모기영] 사전 예매 온라인 할인!

2023.11.11 | 조회 381 |
0
|

주간모기영

모두를위한기독교영화제|Christian Film Festival For Everyone|혐오 대신 도모, 배제 대신 축제

이정식의 시네마 분더카머

🚪 열 번째 방: 영화 '더 웨일'(2023)

 찰리(브렌던 프레이저)는 오클리 대학교에서 에세이 작문 강의를 맡았습니다. 강의는 원격으로 진행되는데, 의아하게도 그는 노트북 카메라를 켜지 않고 있어요. 그러느라 자신의 사각형 프레임은 검정입니다. 보다 못한 수강생 중 한명이 이렇게 채팅해요. “왜 아직도 카메라를 고치지 않으신 거지?” 카메라가 고장났다며 그는 그동안 변명했을 거예요. 하지만 영화를 다 보고 나면 알게됩니다. 고장난 것은 카메라가 아니라 찰리 자신이라는 것을. 바둑판식으로 배열된 수강생들의 얼굴 한가운데 생경하게 자리잡은 그의 검은 화면은 곧, 찰리의 내면 깊은 곳이 꿰뚫린 동공이라는 것을. 그때 영화가 찰리의 검은 화면을 향해 서서히 줌인하는 것은 상징적입니다. 지금부터 찰리의 심연으로 들어갈 것이라는 듯이.

그러니 292kg의 거구라는 찰리의 외형은 그의 내면 속 동공과 연결해서 생각해야만 할 거예요. 요컨대 그는 자신의 텅 빈 내면을 채우기 위해 먹습니다. 하지만 그의 허기는 그것으로 채워질 수 없는 종류인 것이어서, 무엇을 삼켜도 허기는 여일하죠. 그의 허기는 생의 불가해함에서 오기 때문입니다. 연인 앨런의 자살. 자신의 연인이 죽음의 길로 걸어갈 때, 그 걸음을 막지 못했다는 자책. 그와 나눈 사랑은 충만했는데, 왜 기어이 죽음을 선택해야만 했나라는 아득한 질문. 그러니 찰리의 체중은 사실 그의 삶을 짓누르는 저 무거운 질문의 무게와 같습니다. 생의 압도적인 질문이 자신을 옥죄어올 때, 그는 보조기구에 몸을 지탱하거나 누군가의 지극한 돌봄으로 저 자신의 무게를 겨우 나누면서 견디는 중입니다. 

영화 <더 웨일>(2023) (이미지 출처 : 포털사이트)
영화 <더 웨일>(2023) (이미지 출처 : 포털사이트)

 이 동공은 찰리의 것만은 아니어서, 찰리의 딸 엘리(세이디 싱크)도, 그를 돌보는 리즈(차이 홍)도, 찰리가 새로운 연인 앨런을 선택하면서 떠난 전처 메리(사만다 모튼)도 저마다 깊은 구멍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세상을 향해 자신의 분노를 던지거나(엘리), 알코올에 중독되거나(메리), 아예 누군가를 돌보는 일이 자신의 직업이 됩니다.(리즈) 리즈의 직업이 간호사라는 것은 단순한 우연이 아닌 것처럼 보여요. 어쩌면 자신의 오빠 앨런의 자살에 자신이 무능했다는 것이 그의 직업으로까지 이어진 것일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찰리는 죽어가는 중입니다. 울혈성심부전이 심해지면서 그에게 허락된 시간은 5일 정도밖에 남지 않은 것. 생의 마침표 앞에서 찰리는 수강생들을 향해 ‘에세이는 진솔한 글이어야 한다’라는 점을 강조하는 점은 생각해볼 만한데요. 타인의 문장을 가져와서 내 글을 꾸미거나 상투성 뒤로 스스로 숨지 말고, 자신을 있는 그대로 세상 앞에 드러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요지입니다. 그런데 이런 식의 작문은 철지난 ‘진정성의 윤리’를 가져오는 것이 아닌지. 자기 내면을 파헤치는 방식이 아니라 자유자재로 발화자의 포즈를 바꾸면서 ‘나’를 탐색하는 글도 얼마든지 훌륭할 수 있다는 점을 그는 모르거나 인정하지 않는 걸까요. 

 하지만 진정성을 향한 그의 집착을 찰리의 내면에 거대하게 자리잡은 동공과 연결해서 생각해보면 어딘가 짠한 데가 있습니다. 자신을 둘러싼 세계가 불분명하므로 그는 자명한 것을 찾으려는 것은 아닐까요. 세계가 불투명한 안개로 뒤덮여있을 때, 자신의 내부만큼은 투명하게 보고 싶은 것은 아닐까요. 그러니 그가 글에 대해 보이는 태도는 자기 삶 앞에서 보이는 태도와 같습니다. 불확실한 장막을 걷어버리고, 자기 내면에 투명하게 반응하기. 있는 그대로 응시하기. 그것만이 자기 삶에서 확실하게 잡을 수 있는 가치라는 듯이.

영화 <더 웨일>(2023) (이미지 출처 : 포털사이트)
영화 <더 웨일>(2023) (이미지 출처 : 포털사이트)

 <더 웨일>은 한 사람이 자신의 아픔을 있는 그대로 응시하고 꺼내보인다면 어떤 막이 가로막더라도 끝내 타인과 연결될 수 있음을 긍정한다고 저는 생각하는데, 가령 이런 장면들에서 이 생각은 더 강해졌습니다. 찰리의 딸 엘리가 앨런이 왜 죽었냐고 그의 마음을 함부로 파헤치는 질문을 불쑥 던지자 찰리는 대화를 중단하고 화장실로 갑니다. 흐르는 물 소리에 자신의 통곡을 숨기기 위해서요. 하지만 엘리는 그의 울음을 알아차립니다. 한편, 찰리의 집에 피자를 가져다주는 배달원(사티야 스리드하란)은 찰리가 문을 열어주지 않는 탓에 그 얼굴을 보진 못하지만, 집 밖에서 그와 대화를 이어갑니다. “괜찮으세요?”라는 질문으로 시작되는 둘의 대화는 애틋하게 느껴져요. 또한 새생명 선교회의 선교사로 살게 된 토마스(타이 심킨스)가 자신의 아픔을 솔직하게 엘리에게 말할 때에도, 엘리와 토마스 사이에는 문이 있었습니다. 저마다의 아픔은 문과 벽을 통과하여 끝내 타인에게로 전달됩니다.

 종교적인 초월을 믿지 않는 <더 웨일>이 붙잡는 구원은 수직이 아니라 수평입니다. 타인의 기척에 반응하는 것. 찰리의 말을 빌리자면, “타인에게 무관심한 사람은 없으므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나의 어두움을 있는 그대로 꺼내보이는 것. 그럴 때 사람은 다른 사람을 구원해낼 수는 없지만, 그의 아픔을 함께 앓거나 적어도 반응은 할 수 있다는 것. 궁극적 구원과 절대적 초월을 믿는 저로선, 영화적 결론에 전적으로 동의하기는 어렵지만 저 태도가 이 불가해한 삶에서 유한한 인간이 기댈 수 있는 유일한 위안이라고 한다면 눈물 겨운 데가 있습니다. 

영화 <더 웨일>(2023) (이미지 출처 : 포털사이트)
영화 <더 웨일>(2023) (이미지 출처 : 포털사이트)

  그러면서 생각해요. 자신에게 솔직한 것은 사실 신에게 솔직한 것이기도 하다는 것을. 완강하게 병원 치료를 거부하는 찰리의 입장은 사실 궁극적 구원이 있음을 인정하지 않고, 원하지도 않는 영화적 태도와도 맞닿아있는 것이기도 하겠지만, 그래서 우리 삶의 허기는 여전하고, 우리 심연의 구멍은 메워지지 않는 것이 아니냐고요. 그걸 채우거나 메우려는 시도를 처음부터 포기하는 입장에 대해 현실적이라고 해야할지, 자조적이라 해야할지 저는 오래 고민했습니다. 아직도 그중 하나를 선택하지 못했어요. 이런저런 생각들에 울적해 하면서, 문득 승천하려는 듯 발이 들린 찰리를, 영화 속 모든 어두움을 삼키는 환한 빛으로 덮인 엔딩 크레딧이 어쩐지 신적인 순간과 멀지 않는 것 같다고 느끼면서 저는 멍해지고 말았습니다.

 

▲ 필자의 다른 글 보기 [이미지 클릭]
▲ 필자의 다른 글 보기 [이미지 클릭]

 


[5회 모기영] 상영작 하이라이트!

이 영상 보면 전부 다 보고싶어질껄요~? 😙

▲ 이미지 클릭 - 5회 모기영 하이라이트 영상 보기
▲ 이미지 클릭 - 5회 모기영 하이라이트 영상 보기

[5회 모기영 사전예매 페이지 오픈!] (~11/15까지)

제5회 모기영 사전예매 페이지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오픈 되었어요! 
(티켓 구매가 이렇게 편할 수가🙊)

▶︎ 기간 : 11/15(수) 자정까지

▶︎ 혜택 : 정가 12,000원 ->> ** 사전예매가 7,000원 (5천원 할인) **

▶︎특이사항

1. 좌석은 임의배정 되오나, 상영관 특성상 어느 자리에서도 편안한 관람 가능하오니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2. 현장에서 네이버 예매내역 보여주시면 티켓 발권해드립니다. (*영화시작 2시간전부터 발권가능)

▶︎예매링크
https://smartstore.naver.com/borntobee

▲ 이미지 클릭 - 5회 모기영 온라인 사전예매
▲ 이미지 클릭 - 5회 모기영 온라인 사전예매

두근 두근!
5회 모기영 개봉박두! 😍
11/16-19 모두를 위한 축제의 자리에서 함께해요!

** 개막식 장소와 일반 상영 장소가 상이하므로 방문에 착오가 없으시기 바랍니다. ** 
- 개막식 & 개막작 상영 : 11/16(목) 저녁 7시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점 6관(10층)
- 5회 모기영 일반 상영 : 11/17-19(금-일) KT&G 상상마당 시네마 (지하 4층)


글 : 이정식, 강원중
편집 디자인 : 강원중

2023년 11월 11일 토요일

모두를위한기독교영화제 주간모기영

 

이윤지 배우가 전하는 모기영 축하영상!
"이거 기독교영화제 맞아요??" - 기독교적 영화란? (김형국목사) 
▲ 이미지 클릭 - 5회 모기영 전체 프로그램 보기
▲ 이미지 클릭 - 5회 모기영 전체 프로그램 보기

주간모기영에 바라는 점이나 아쉬운 점 있으면
아래 버튼을 눌러 소중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

Copyright © 2023 모두를위한기독교영화제, All rights reserved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

이번 뉴스레터 어떠셨나요?

주간모기영 님에게 ☕️ 커피와 ✉️ 쪽지를 보내보세요!

댓글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의견이 있으신가요? 제일 먼저 댓글을 달아보세요 !

© 2024 주간모기영

모두를위한기독교영화제|Christian Film Festival For Everyone|혐오 대신 도모, 배제 대신 축제

자주 묻는 질문 오류 및 기능 관련 제보

서비스 이용 문의admin@team.maily.so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 | 070-8027-2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