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lune을 사랑한 테오 ep01

La lune, Où es-tu ?

2022.10.31 | 조회 141 |
1
|

달이 참 예쁘다

지구의 자전, 달의 공전 사실은 로슈한계 거리였다.

#01 당신의 하늘에는 달이 떠있나요 🗓️221029

커튼 너머 실루엣이 끊어졌다 이어지기를 반복했다. 세상의 어둠은 의도적으로 빛을 감추려 했고 빛은 요리조리 빠져나갔다. 파도의 출렁임. 손안에 쥔 모래의 모래알들이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듯, 지독한 어둠은 세상을 검게 붓칠한다. 인공조명이 달려드는 커튼을 걷어내자 검은 하늘에 한입 베어 먹힌 노오란 과일이 매달려 있었다. 달이다. 달은 매달려 있었다. 나를 비추기 위해. 어둠으로부터 도망치지 않고 나를 비추기 위해. 나의 밤에 달이 떠 있었다.

추秋,월月 10월의 밤 길고 길게 늘어지기 시작했다. 마치 발 8개 달린 어둠이 태양을 꽁꽁 감싼 것처럼 이제 하루 남은 10월, 추秋는 떨어지는 낙엽처럼 떨어지는 시기, 끈질기게 매달리는 추秋 무화과 속살은 적갈색으로 균일했고, 클레오파트라는 카이사르 황제와 사랑을 속삭이며 나눠먹은 추秋는 밤이 길어지는 계절 월月은 오래 똑같은 밤에 머무른다.

 

 

X

 

 

#02 테오의 시

 

 

눈꽃에 핀

 

눈꽃에 핀 음표
끈적임 없이 집요한
눈 안 가득히
당신의 모습 그려져

눈뜨면 사라질 것처럼
음표는 탱고 리듬으로 
숨으로, 날숨과 들숨으로
뜨겨운 무희의 아지랑이

설렘
심장박동
무색, 무취의 향
눈동자에 맺힌 눈빛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에서
흰 꿈만 같은
뿌연 거짓말 같은
La lune, 짙은 그리움

 

 

Fin

/

🗓️2021년 02월 01일
우리노트 중에서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이번 뉴스레터 어떠셨나요?

달이 참 예쁘다 님에게 ☕️ 커피와 ✉️ 쪽지를 보내보세요!

댓글 1개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 Lalune

    1
    3 months 전

    비공개 댓글 입니다. (메일러와 남긴이 볼 수 있어요)

    ㄴ 답글

© 2023 달이 참 예쁘다

지구의 자전, 달의 공전 사실은 로슈한계 거리였다.

 에서 나만의 뉴스레터 시작하기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 070-8065-4275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