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증시 '훨훨' 날자 뒤늦은 후회 …"버핏 따라할 걸"

뉴스가 돈이 되는 순간, #016

2023.05.18 | 조회 6.44K |
0
|

머니랩

뉴스가 돈이 되는 순간

구독자님, 뉴스가 돈이 되는 순간, 머니랩입니다. :)

[Point.1] 일본 증시

‘워런 버핏은 언제나 옳았다.’

무슨 소리냐고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일본 주식에 ‘러브콜’을 보낸 지 한달여 만에 일본 증시가 폭등하고 있어서입니다. 17일 도쿄 주식시장에서 대표지수인 닛케이225가 전날 종가보다 0.84% 오른 3만93.59로 마감했습니다. 2021년 9월 28일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3만선을 넘어섰습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뿐 아니라 일본 우량 상장사로 구성된 토픽스 지수도 가파르게 뛰고 있습니다. 17일 토픽스 지수는 2133.61로 1990년 8월 이후 33년 만에 가장 높은데요.

한국 증시(코스피)가 미국 인플레이션(물가 인상), 통화정책 흐름, 경기침체 우려 등 각종 미국발 불확실성에 2400대에서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일본 증시가 들썩이는 건 일본 상장사에 대한 실적 개선 기대감이 크기 때문입니다. 불씨는 3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엔화가치입니다. 엔화가치 하락으로 일본 수출 기업이 역대급 실적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 일본 증시에 반영된 겁니다.  

SMBC닛코증권은 상장기업 1308곳(금융업 제외)의 지난해(2022년 4월~2023년 3월) 매출액이 1년 전보다 14.2% 늘어난 580조3000억엔(약 5675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영업이익은 4.2% 증가한 39조1000억엔으로 추산했습니다.  

17일 일본 닛케이225가 전날 종가보다 0.84% 오른 3만93.59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17일 일본 닛케이225가 전날 종가보다 0.84% 오른 3만93.59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여기에 일본 주식시장의 구조적 변화가 호재로 작용했고요. 도쿄증권거래소는 주가순자산비율(PBR)이 1배를 밑도는 상장사 대상으로 기업가치 제고를 요구했습니다.  PBR은 주가를 주당순자산가치로 나눈 값입니다. 1배 이하면 주가가 부채를 제외한 순자산에 비해 저평가됐다는 의미입니다.  

다시 증권 당국의 기업가치 제고 요청으로 돌아오면, 이후 다이이치생명홀딩스는 자사주 1200억엔(1조1732억원)을 매입하기로 했습니다. 미쓰비시상사도 자사주식의 최대 6%를 환매하기로 밝혔는데요, 금액으로 따지면 22억 달러(약 2조9400억원) 상당입니다. 일반적으로 상장사의 자사주 매입(소각 포함)은 시중에 유통되는 주식 수를 줄여 주가를 끌어올리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워런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연합뉴스. 
워런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연합뉴스. 

워런 버핏이 일본 주식에 추가 투자 의향을 밝혔다는 ‘소식’도 일본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을 겁니다. 지난달 11일 일본을 방문한 버핏 회장은 현지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 인터뷰에서 “일본 주식에 대해 추가투자를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버크셔해서웨이가 보유한 5대 일본 상사(미쓰비시, 미쓰이, 이토추, 마루베니, 스미토모)의 지분 보유 비율이 기존 6%에서 7.4%로 확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투자 귀재인 버핏이 일본으로 눈을 돌렸으니, 그를 따라 추격 매수에 나선 투자자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해외 트레이더들은 지난달 220억 달러 규모의 일본 주식과 선물을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당수 국내외 전문가들은 일본 증시가 한동안 강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합니다. 골드만삭스의 다테베가즈노리 전략가는 투자 전략보고서에서 “해외 주식시장보다 견고한 펀더멘탈을 가진 일본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며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기대가 일본 주식의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편득현 NH투자증권 WM마스터즈 전문위원도 “일본 증시가 당분간 오름세가 지속할 것”이라며 “특히 하락했던 일본 엔화가치가 회복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엔화 강세 수혜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문득, 월스트리트저널(WSJ) 16일(현지시간) 워런 버핏 관련해서 쓴  기사의 제목이 떠오릅니다.  

워런 버핏이 일본 주식을 선호합니다. 아마 당신도 그래야 할 것입니다.’  

 

[Point.2] 2차전지

“2차전지 관련 유튜브나 온라인상에 알려진 이야기 중 ‘틀린 이야기’가 많다.”

선양국 한양대 에너지공학과 교수와 박철완 서정대 스마트자동차학과 교수의 얘기입니다. 한국에서 손꼽는 2차전지 전문가인 이들은 주식시장을 중심으로 달아오른 K배터리 열풍을 객관적인 시각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진단합니다.  

박철완 서정대 교수. 김성룡 기자
박철완 서정대 교수. 김성룡 기자

세계 2차전지 시장에서 중국이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늘리는 동시에 기술도 발전했기 때문이죠.  중국의 배터리 기업에 대해 과소평가할 게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선양국 교수는 “중국을 제외한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한국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이 점유율 면에서 1등인 건 맞지만 중국기업(CATL)과의 격차가 크게 좁혀지고 있다”고 강조합니다. 박철완 교수은 “명실상부 2차전지 1등은 중국”이라고 평가합니다. 그는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국가 점유율을 보면 중국이 60%이고, 한국이 24%로 더블스코어 차이가 난다”고 얘기하는데요.

선양국 한양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강정현 기자 
선양국 한양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강정현 기자 

이뿐이 아닙니다. 유튜브 등에서 중국이 주로 만드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가 뒤떨어진 기술이란 평가에 대해서도 다른 의견을 내놓습니다. 박철완 교수는 “전지 발전사를 보면 ‘전고체 전지→리튬이온 전지 중 삼원계→LFP ’ 순으로 LFP가 가장 최신 기술”이고 “LFP의 주원료인 철이 (한국기업이 주로 양산하는) 삼원계가 쓰는 니켈 등에 비해 부존량이 많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꼽습니다. 선양국 교수는 “하이엔드 차량에는 삼원계(NCM) 2차전지가 들어가고, 주행 거리가 짧고 가격이 싼 곳은 LFP를 쓸 것”이라며 “어느 하나가 시장을 완전 제패해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 전망합니다.

전문가들의 냉철한 판단이 흥미로운데요. 요즘 2차전지 업계의 화두는 완성차 업체의 배터리 내재화입니다. 그렇다면 직접 배터리를 만들겠다는 테슬라, 성공할 수 있을까요? 김연주 에디터가 투자자들이 가장 궁금해할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에 대한 전문가들의 생각도 정리했습니다.

“에코프로 초격차 기술 없다” 두 배터리 박사의 ‘팩트체크’

 

[Point.3] The JoongAng Plus

부동산 죽 쒔는데 최대 실적? 이 건설사 주가가 뜨는 이유

주택시장 침체 우려에 건설주가 맥을 못 추지만, 건설업체는 웃고 있다는데요. 바로 주택사업의 빈자리를 메운 신사업이 예상보다 좋은 성과를 내기 때문입니다. 대표적으로 GS건설의 1분기 매출액은 3조5130억원으로 1년 전보다 47.9% 증가했습니다. 최근 건설사가 심혈을 기울이는 신사업 분야는 친환경입니다. GS건설은 반도체 공정에 중요한 수처리 사업에 집중하고 있고, 아이에스동서는 전기차 폐배터리 시장에 진출해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가 주가에도 영향을 미치나 봅니다. 대부분 증권사가 주요 건설업체 주가를 투자의견(Buy)로 봅니다. 다만, 안심하긴 이르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여전히 하반기 경기 침체 우려가 크기 때문이죠.

美 테마주 선두주자의 픽 “일본 로봇, 한국 2차전지·반도체”

올 한 해 국내외 주식시장을 휩쓴 주요 테마는 인공지능(AI)과 2차전지입니다. 연초부터 챗 GPT 열풍이 불면서 엔비디아 주가는 연초 대비 102%(지난 15일 종가 기준) 올랐죠. 국내 증시에서는 2차전지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이 궁금증을 풀기 위해 머니랩이 ‘혁신 테마주 상장지수펀드(ETF)’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미국 자산운용사 ‘글로벌X’의 페드로 팔란드라니 리서치 디렉터를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미래에셋자산운용본부 본사에서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특히 한국 산업 중 리튬 이온 배터리 분야를 유망하다고 꼽은 것도 눈길이 가는데요. 그는 “한국 리튬 이온 배터리가 ‘기술의 S자형 곡선’에서 얼리 어답터 단계에 있다”고 평가합니다.

[Point.4] 머스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AFP=연합뉴스. 

"향후 1년간 경기침체로 많은 기업 파산할 것."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Feat. 주총서 '광고를 하지 않겠다'는 자신만의 철칙을 깨며 "테슬라 광고를 시범적으로 시도하겠다"고 밝히며. 경기침체가 변심의 원인?

다가올 뉴스레터가 궁금하신가요?

지금 구독해서 새로운 레터를 받아보세요

✉️

이번 뉴스레터 어떠셨나요?

머니랩 님에게 ☕️ 커피와 ✉️ 쪽지를 보내보세요!

댓글

의견을 남겨주세요

확인
의견이 있으신가요? 제일 먼저 댓글을 달아보세요 !

© 2024 머니랩

뉴스가 돈이 되는 순간

자주 묻는 질문 오류 및 기능 관련 제보

서비스 이용 문의admin@team.maily.so

메일리 (대표자: 이한결) | 사업자번호: 717-47-00705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53길 8, 8층 11-7호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결제 이용약관 | 070-8027-2840